안철수, 선거 패배 뒤 첫 거취 표명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사진)이 12일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성찰과 채움의 시간을 갖고자 한다”고 말했다. 6·13 서울시장 선거 패배 후 자신의 거취에 대한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한 커피숍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5년9개월간 정치를 하면서 다당제 시대 개혁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미흡한 점도 많았다”며 “이제 세계 곳곳의 현장에서 더 깊이 경험하고 더 큰 깨달음을 얻으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독일에서부터 해결의 실마리를 얻고자 한다”고 했다. “오늘날 대한민국이 당면한 시대적 난제를 앞서 해결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