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가능 연령 60% 밑돌아

지난해 일본 인구가 사상 최대 규모로 감소했다. 반면 단순노무직을 중심으로 외국인 근로자 유입이 증가하면서 외국인 인구는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12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총무성의 인구동태 조사 결과 올 1월1일 현재 일본 인구는 1억2520만 명으로 전년 대비 37만 명(0.3%) 감소했다. 이 같은 감소폭은 이 조사가 시작된 이후 최대 규모다. 인구 감소세는 9년 연속 이어졌다.

지난해 출생아 수는 94만여 명으로 2년 연속 100만 명에 못 미쳤다. 반면 사망자 수는 134만여 명으로 2013년 이후 5년 연속 증가했다. 65세 이상 노년 인구는 3462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27.7%에 달했다. 총인구 가운데 만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14%를 넘으면 고령사회, 20% 이상이면 초고령사회로 불린다.
급격한 인구 감소와 고령화가 동시에 이뤄지면서 전체 인구 중 생산가능인구가 차지하는 비중도 낮아지고 있다. 지난해 15~64세 생산가능인구는 7484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59.8%에 그쳤다. 생산가능인구 비중이 60% 아래로 떨어진 것은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생산가능인구 비율이 가장 높았던 1995년에 비해선 10%포인트 넘게 낮아졌다.

일본 정부가 외국인 근로자에게 꾸준히 ‘일자리 문턱’을 낮춘 영향으로 일본 내 외국인 인구는 1년 전보다 17만4000명(7.5%) 늘어난 249만 명을 기록했다. 이는 5년 전 관련 조사를 시행한 이후 가장 많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