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소방관의 방화복 손상을 최소화하기 위해 개발한 ‘소방관 방화복 세탁기’를 인천소방본부에 기증했다. LG전자는 지난 11일 인천 주안동 인천남부소방서에서 임상무 LG전자 어플라이언스B2B담당(왼쪽부터), 김영중 인천소방본부장, 임정수 LG전자 한국B2B마케팅담당이 참석한 가운데 방화복 세탁기 20대를 기증하는 행사를 열었다.

LG전자는 지난해 여름 방화복 세탁기가 부족해 소방관들이 어려움을 겪는다는 소식을 접하고 제품 개발에 들어가 작년 12월 방화복 세탁기를 출시했다. 일반 세탁기는 세탁통이 회전하며 빨래에 가해지는 원심력으로 인해 방화복이 손상돼 성능이 떨어질 우려가 있다. LG전자는 세탁통의 회전 속도, 헹굼, 탈수 등 세탁 알고리즘을 조절해 방화복 전용 세탁코스를 개발했다. 이 제품은 한국소방산업기술원(KFI)이 시행하는 인정시험과 제품검사를 통과해 KFI 인정을 획득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