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사진제공=MBN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사진제공=MBN

가수 이승철이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이하 ‘내멋대로’)에서 자신의 ‘독설가 이미지’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내멋대로’에서는 이승철, 김창옥, 류수영, 앤디가 서해의 보물섬 영흥도와 대부도, 선재도로 떠난다. 특히 이승철은 시화 나래 휴게소에서 한국에서 활동중인 영국계 인디 가수 안코드와 함께 자신의 곡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를 깜짝 열창해 박수를 받는다.

최근 녹화에서 성공적으로 즉석 버스킹 마친 이승철은 “그런데 사람들이 나를 무서워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예전에 한 서바이벌 음악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인 독설가 모습에 내가 차가운 사람이라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그는 “나는 원래 그런 성격이 아니다. 혈액형도 A형이고, 너희가 봐도 그렇지 않니?”라며 자신의 부드러움을 어필했다고. 이를 지켜보던 류수영은 “나도 A형이다. 형은 동족의 느낌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이승철의 즉석 라이브는 “이 자리에 초대하고 싶은 사람이 있다”는 안코드의 갑작스런 제안으로 마련됐다. 대중들의 환호와 함께 버스킹 무대에 선 이승철이 ‘아침 생목 라이브’로도 훌륭한 무대를 꾸몄다는 후문이다.

‘내멋대로’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