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직원 참여 봉사활동 진행

금호타이어가 중증 장애인 대상 사회체험 활동을 시행했다고 12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지난 11일 임직원들은 평소 외부 활동이 어려운 중증장애인들과 함께 서울 동대문에 위치한 문화예술체험 전시공간을 방문해 르느와르, 반 고흐, 고갱 등 19세기 인상주의 화가들의 명화들을 감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영화도 관람했다. 회사는 2013년부터 6년 째 중증 장애인 대상 사회체험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사회공헌활동과 함께 장애인에 대한 임직원들의 인식을 개선하자는 취지로 시작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오선근 금호타이어 경영지원팀장은 "가까운 거리를 방문하더라도 전시회나 영화관람 같은 문화활동은 장애인 사회체험 프로그램 중 어려운 활동이기 때문에 도움의 손길이 많이 필요하다"며 "장애인들이 자연스럽게 공연 등의 문화활동을 즐기고, 장애에 대한 사회적인 인식이 개선될 수 있도록 사회공헌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자동차 사고, 억울한 과실 판정 줄인다
▶ 현대기아차, 전 차종 '안드로이드 오토' 지원
▶ 국토부, FCA·포르쉐·혼다 리콜
▶ 2018년 상반기, 수입 상용차 점유율 1위는 '볼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