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 오토 국내 출시 _ 현대차 제공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여러 기능을 자동차 안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가 국내 출시됐다.

구글은 12일 서울 압구정 기아 비트360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안드로이드 오토에 대해 소개했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차량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연결시켜줘 음성으로 내비게이션이나 음악 듣기, 전화, 메시지 기능 등을 사용할 수 있게 해준다.
구글 어시스턴트가 통합된 안드로이드오토에서 영어 외에 지원되는 언어는 한국어가 처음이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아반떼, 쏘나타, 싼타페 등 시판 중인 현대자동차 전 차종과 K5, K7, K9 등을 포함한 기아자동차 전 차종에서도 지원되며 카카오모빌리티의 내비게이션 카카오내비가 기본 앱으로 적용됐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앱을 다운받은 후 스마트폰과 차량을 USB 케이블로 연결해 차량 디스플레이에 표시되는 안내에 따라 설치를 진행하면 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