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상공회의소와 상용차 정비 분야 업무협약 맺어
-실무교육과 이론교육 등 3년 커리큘럼 제공


다임러트럭코리아가 독일 기술 인력 양성 교육프로그램 ‘아우스빌둥’ 참여를 위해 한독상공회의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다임러트럭코리아는 올해 9월부터 시작되는 아우스빌둥 2기 프로그램에서 자동차 분야인 '아우토 메카트로니카'의 상용차 정비 부문에서 협력하게 된다. 아우토 메카트로니카에 참가하는 다임러트럭코리아 등 4개 독일계 자동차 기업들은 현재 자동차(정비) 관련 특성화/마이스터 고등학교 3학년 재학생을 대상으로 제2기 지원자를 모집 중이다. 올해는 총 135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독일의 기술 인력 양성 교육 프로그램인 아우스빌둥은 2017년 자동차 정비 분야 프로그램인 아우토 메카트로니카로 국내에 처음 소개됐다. 2017년 승용부문을 시작으로 올해는 상용 부문까지 확대됐다. 참가자들은 3년 간 참가 업체들의 현장에서 실무교육(70%)와 학교에서 이론교육(30%)가 결합된 독일 식 교육과정에 참여하게 된다. 교육기간 중 각 브랜드 딜러사와 정식 근로계약을 맺고 안정적인 급여와 독일의 자동차 정비기술을 배우게 된다. 프로그램 수료 후 독일연방상공회의소가 부여하는 교육인증 및 국내 협력 전문대학교 학사학위도 취득할 수 있다.

조규상 다임러트럭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은 "아우스빌둥 프로그램 참여는 다임러트럭이 진행 중인 글로벌 서비스 인재 교육 양성 프로그램의 일환"이라며 "독일 선진 기술 인력 양성 교육 프로그램과의 협력을 통해 국내 상용차 업계 고용 창출 및 발전에 기여코자 한다"고 말했다.

바바라 촐만 한독상공회의소 대표는 "1기 아우스빌둥에서 기대 이상의 좋은 반응을 접한 뒤, 2기에서는 더 많은 기업들이 참여하고 또한 상용차 브랜드로 확대하여 프로그램을 확산하고자 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며 "이에 따라 다임러트럭코리아가 아우스빌둥에 참여하게 되어 매우 환영하는 바이며, 이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 청년들에게 보다 많은 취업의 기회를 제공하게 되어 기쁘다"고 강조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자동차 사고, 억울한 과실 판정 줄인다
▶ 현대기아차, 전 차종 '안드로이드 오토' 지원
▶ 국토부, FCA·포르쉐·혼다 리콜
▶ 2018년 상반기, 수입 상용차 점유율 1위는 '볼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