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과 가장 근접한 환경을 체험하고 온 '갈릴레오' 팀이 화성 생활 필수 품목을 전했다.

12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tvN '갈릴레오 : 깨어난 우주'(이하 '갈릴레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병만, 하지원, 닉쿤, 세정, 이영준 PD가 참석해 화성 생존기에 도전한 후일담을 전했다.

화성에 간다면 꼭 가져가야 할 것 세 가지를 묻는 질문에 김병만은 '갈릴레오' 크루인 하지원, 세정, 닉쿤을 꼽아 박수를 받았다.

하지원은 이 같은 질문에 "이 세 분이랑 가고 싶다. 그 전에 화성에 간다면 하는 고민을 했다. 그런데 화성 체험장에 도착하니 그립고 외로운 것이 몰려왔다. 엄마, 김치찌개 소주가 생각이 났다. 저도 깜짝 놀랐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세정은 "항상 준비를 많이 하는 사람이다. 뭘 준비해야 할 지 몰라 캐리어 2개에 다 쌌다. 결국 끝내고 나니 그냥 '나' 자신만 있으면 됐는데 라는 생각을 했다. 이 세 분이 아니었으면 절대 이런 답을 못 얻었을 거다"라고 감사함을 드러냈다.

김병만은 "고립과의 싸움이라는 것이 정말 힘들었다. 그래서 크루들이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닉쿤은 "화성에 가면 무조건 운동 해야한다. 운동 기구를 좀 챙겨가야 겠다. 음악도 꼭 필요하다. 사람 심리가 음악이 없으면 위험해진다. 사탕, 젤리 같은 것도 땡기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갈릴레오'는 화성과 똑같은 환경으로 만들어진 미국 유타 주에 있는 MDRS (Mars Desert Research Station, 화성 탐사 연구 기지)에서 진행되는 화성 탐사 프로젝트다. 김병만, 하지원, 닉쿤, 세정은 화성에서의 인간 생존에 대한 7일간의 도전을 펼칠 예정이다. 오는 15일 오후 4시 40분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