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용득 롯데정보통신 대표이사가 12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료 = 서울IR)

"지속적인 신기술 확보와 인수합병(M&A)도 적극 검토해 글로벌 IT 토털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하겠습니다."

마용득 대표이사는 12일 코스피 상장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1996년 설립된 롯데정보통신은 현재 서울 가산동에 본사와 통합정보센터를, 대전과 경기 용인에 각각 재해복구센터와 글로벌 및 대외전문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IT컨설팅 ▲IT시스템 통합 운영 디지털전환(DT) 사업 등을 진행하며 국내 대표 IT 솔루션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현재 2011년 인수한 현대정보기술(1,6500 0.00%) 지분 57.9%와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법인 지분 100%를 각각 보유하고 있다.

전체 사업에서 정보시스템 운영 및 구축과 관련한 IT아웃소싱(ITO) 서비스 영역의 매출은 54%를 차지하고 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분야 매출 비중은 38%다.

롯데그룹의 DT 활용분야로는 롯데백화점의 AI를 적용한 쇼핑 어드바이저, 롯데호텔의 스마트 객실관리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등 글로벌 사업의 매출 비중은 8% 정도다. 베트남에선 한국거래소와 협업해 '티솔루션'이라는 시스템을 증권사 11곳에 제공하고 있다.

마 대표는 "동남아는 10여년 전부터 진출해서 앞으로 성장 가능성을 엿보고 있다"며 "영업이익은 손익분기점 수준으로 향후 이익을 더 높여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롯데그룹과의 전략적 시너지를 바탕으로 글로벌 성장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그는 "유통, 건설, 금융은 롯데 계열사와 시너지를 낼 핵심 사업"이라며 "스마트팩토리-스마트물류-스마트리테일 등 세 분야에서 그룹 역량을 동원해 성장을 도모하겠다"고 했다.

다만 현재 전체 매출액의 80%에 달하는 그룹 매출액 비중은 점차 줄여나간다는 방침이다. 마 대표는 "신기술 확보를 통한 융합 사업 등을 통해 레퍼런스를 확보해 나가면서 대외 매출 비중을 확대하겠다"며 "시장에선 내부거래 비중 30~60% 정도를 적절하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은 8197억원, 영업이익은 342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의 연평균 성장률(CAGR)은 지난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12.1%로 IT서비스 상장 3사 평균(5.7%)보다 높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상장 후 유입자금은 인공지능(AI), 블록체인, 사물인터넷(IoT) 등 신사업 강화에 활용하고, M&A 등을 추진하는 데 사용할 계획이다.

그는 "지속적인 신기술 확보 노력과 M&A도 적극 검토해 '글로벌 토털 IT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하는 것이 목표"라며 "상장 후 믿고 함께해 준 주주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안정성을 바탕으로 한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롯데정보통신은 이번 유가증권 상장을 위해 신주 428만6000주를 발행한다. 공모 희망가는 2만8000~3만3800원이다. 롯데정보통신은 11~12일 수요예측 후 확정 공모가를 정해 17~18일 공모주 청약을 진행해 7월 내 상장할 예정이다. 대표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6,95050 -0.71%)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