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구구단 세정이 '갈릴레오' 프로그램을 통해 스스로에 대한 부담감을 내려놨다.

12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tvN '갈릴레오 : 깨어난 우주'(이하 '갈릴레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병만, 하지원, 닉쿤, 세정, 이영준 PD가 참석해 화성 생존기에 도전한 후일담을 전했다.

이날 세정은 화성 탐사 연구 기지 체험에 대해 "저는 원래 스스로를 돌아보지 않는 스타일이었다. 그런데 그 공간에 있다보면 '나'에 대해 질문을 많이 하게 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크루라는 기댈 곳, 의지할 곳이 있어서 더 편했다. '조금은 내려놔도 되는구나'라는 상태에서 절 봤다. 그래서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갈릴레오'는 화성과 똑같은 환경으로 만들어진 미국 유타 주에 있는 MDRS (Mars Desert Research Station, 화성 탐사 연구 기지)에서 진행되는 화성 탐사 프로젝트다. 김병만, 하지원, 닉쿤, 세정은 화성에서의 인간 생존에 대한 7일간의 도전을 펼칠 예정이다. 오는 15일 오후 4시 40분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