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대통령궁에서 정상회담

사진=연합뉴스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한·싱가포르 양국은 1975년 수교 이후 아시아의 네 마리 용이라고 해서 선진국가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자유롭고 개방적인 경제, 역내 평화와 안정이라는 공동목표를 향해 함께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스타나 대통령궁에서 리센룽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에 리 총리는 "저희가 한반도의 주변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께서 한반도 번영과 평화, 비핵화를 달성하는 데 성공하길 빌겠다"고 화답했다.

리 총리는 "문 대통령께서 특별히 신남방정책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국과 아세안 및 싱가포르 관계가 대통령의 리더십으로 더욱 획기적으로 격상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