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원·달러 환율이 12일 장중 한때 1130원을 돌파했다. 장중 기준으로 9개월여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12일 오후 1시45분 현재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6.90원(0.62%) 오른 1126.90원을 기록하고 있다.

환율은 이날 1127.1원에 개장한 뒤 오전 한때 1130원대까지 치솟았으나 상승폭을 다소 줄여 1120선으로 내려왔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전날 미중 무역분쟁 우려가 재차 확대되면서 신흥국 통화가 달러 대비 약세를 보였다"며 "글로벌 증시 하락 및 위험회피 성향이 높아진 만큼 원·달러 환율의 상승 압력이 강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 행정부는 전날 연간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0%의 관세를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중국이 물러서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무역전쟁 우려가 확산했다.

이와 함께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동결 방침 역시 환율 상승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은 이날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1.50%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연 1.25%에서 1.50%로 0.25%포인트 금리 인상을 단행한 지 8개월째 동결했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