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로 가는 맥시스쿠터...주행거리 123.8㎞ 인증
-국내 판매가격 2,490만원


BMW모토라드가 전기 맥시스쿠터 뉴 C 에볼루션을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뉴 C 에볼루션은 지난 6월 부산모터쇼를 통해 공개한 전기 맥시스쿠터다. BMW 순수 전기차 i3와 동일 한 94Ah 배터리를 장착, 1회 충전 후 최대 주행가능거리 123.8㎞를 확보했다. 통합형 충전기를 적용, 전기차 충전기는 물론 일반 가정용 전기콘센트도 이용 가능하다. 충전시간은 220V 16A 기준으로 완충까지 약 5시간 10분 소요된다.

수랭식 전기모터는 정격 출력 19㎾(26마력), 최고 출력 35㎾(48마력), 최대 토크 7.35㎏·m의 성능을 발휘한다. 최고 시속은 129㎞, 0→50㎞/h 도달시간은 2.8초다.
주행모드는 로드, 에코프로, 세일, 다이내믹 등 네 가지다. 에너지 효율과 주행 성능을 조절하고. 제동 또는 가속 시 지능형 에너지 회생 시스템을 통해 효율을 높인다. 각 모드에 따라 회생제동을 적극적으로 사용하거나, 최고시속에 제한을 두는 등 역동성과 효율성 정도를 라이더 취향에 맞춰 설정할 수 있다.

스틸 프레임은 다이캐스트 알루미늄 배터리 케이스가 대체한다. ABS를 기본적용하고, 미끄러운 노면에서 뒷바퀴 미끄러짐을 방지하는 토크제어 보조장치(TCA)도 선택 가능하다.

디자인은 미래지향적이다. 아이오닉 메탈릭 실버와 일렉트릭 그린 등의 색상 배치, 측면의 새로운 그래픽 등으로 전기 스쿠터의 성격을 강조했다. LED 주간 주행등, LED 조명 및 대형 TFT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편의품목도 갖췄다.

가격은 2,490만원이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유럽 판매 시작
▶ 2018년 상반기, 수입 상용차 점유율 1위는 '볼보'
▶ QM6, 휴가 특수 살린 혜택으로 맹공 펼쳐
▶ 하이브리드 내년 보조금 0원, 세제혜택은 유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