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직원 "지리 잘 알았을텐데…당혹스러워"

이른바 '김해공항 BMW 질주사고' 가해자가 승객을 내려주던 택시기사를 치면서 의식불명 상태로 만들어 국민들이 공분하고 있는 가운데 가해자가 공항직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지난 10일 사고가 발생한 김해공항 국제선청사 2층 입구 앞 진입도로는 평소 승객과 짐을 싣고 온 택시나 승용차들이 상시적으로 정차하는 곳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이유로 안전 운행 속도가 40㎞ 이하로 제한되고 한국공항공사에서 진입 속도를 줄이려고 차선 간 안전봉을 설치하는 등 조치를 취한 구간이다.

해당 사고 가해자인 BMW 운전자 정모(35) 씨는 항공사 직원으로 확인됐다.

정씨는 사고 당일 같은 항공사 직원 1명과 외주업체 직원 1명을 태우고 자기 소유의 BMW를 몰았다. 공항직원들은 공항진입도로 사정을 잘 아는 항공사 직원이 이런 과속을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한 공항직원은 "지리를 잘 알기 때문에 피할 수 있다는 자만심이 있었는지는 몰라도 차를 자랑하고 싶은 마음에 위험성을 순간 잊은 것이지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정 씨는 경찰 조사에서 "앞을 잘 보지 못했다. 동승자 1명에게 급한 볼일이 생겨 공항으로 데려다주면서 사고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후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동승자 2명은 없었고 운전자만 있는 상황이었다.

인터넷에 공개된 블랙박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가해자를 엄벌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으며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관련 청원이 16건이나 올라왔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의뢰한 BMW 차량 속도 측정 결과가 나오면 정 씨를 비롯해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