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VR(가상현실)콘텐츠 개발 스타트업인 핑거아이즈가 다음 달 8월 3~6일 중국 상하이에서열린 '2018 차이나조이(ChinaJoy)'에 부스를 연다. 파트너사인 '모션위즈'와 함께 B2B관에 단독부스로 연다,

핑거아이즈는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8 VR Summit'(6월 28~30일)에서 프리로밍VR 신작 콘텐츠인 '헬리오스(Helios)' 전시 및 시연을 선보였다. 바이브 프로(Vive Pro)와 윈도 MR(Windows MR) 버전으로 프리로밍VR 콘텐츠 멀티 플랫폼 서비스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체험한 유저들은 '직접 움직이면서 VR을 체험할 수 있다는 게 신기했다' , '체험을 하는 동안 시간이 어떻게 가는 줄 모를 정도로 몰입이 되었다' , '지금까지 경험해본 VR 체험 중 가장 재밌었다' 등의 다양한 소감을 전했다.

이 같은 다양한 플레이어들의 피드백을 통해 더욱 발전된 '헬리오스'를 차이나조이에서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다고 전했다.

방충기 핑거아이즈 대표는 "전시회 특성상 방문해주신 여러 이용객 모두에게 체험의 기회를 드리지 못한 것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남녀노소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리로밍VR 콘텐츠를 계속해서 개발하고, 더욱 많은 곳에서 핑거아이즈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박명기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pnet21@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