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화 절하되면 美관세 상쇄 효과도
전문가들 "중국 弱위안 당분간 방관할 것"

미국 정부가 11일(현지시간) 시장의 예상을 깨고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0%의 관세를 추가로 부과하겠다는 계획을 전격적으로 공개하자 중국 위안화 가치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미국의 대중 무역 공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대체로 위안화 가치 약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봤다.

또 위안화 평가 절하는 중국 제품의 수출 가격 경쟁력을 높여 미국의 관세 부과 효과를 일정 부분 상쇄할 수 있게 하다는 점에서 중국 정부가 당분간 위안화 환율 절하 추세를 용인 또는 조장할 것이라는 관측이 고개를 든다.

미국 정부가 추가 '관세 폭탄' 계획을 깜짝 공개한 11일 역외시장에서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6.6979로 거래를 마감했다.

이는 작년 8월 이후 약 1년 만에 최고치다.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이 올랐다는 것은 위안화 가치가 그만큼 낮아졌음을 뜻한다.

이날 종가를 기준으로 한 위안화 절하 폭은 2015년 8월 이후 3년 만에 최대였다.
미국의 대규모 추가 관세 부과 계획이 시장의 예상 밖이었다는 점에서 그만큼 충격이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12일 역외시장에서도 위안화 가치는 더욱 떨어져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오전 장중 6.7298까지 치솟았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대체로 위안화 가치 하락 추세가 당분간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보는 견해가 우세한 편이다.

ING은행의 중국 이코노미스트인 아이리스 팡은 블룸버그통신에 위안화가 아직 다른 아시아 국가 통화보다 저평가된 것은 아니라고 평가하면서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이 7.0까지 올라갈 것으로 전망했다.

이런 가운데 중국 정부는 이 같은 위안화 가치 하락 추세가 너무 급격하지만 않다면 당분간 이를 용인하는 태도를 보일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무엇보다 위안화 가치가 하락하면 중국 수출 기업의 가격 경쟁력이 제고되면서 미국의 관세 부과 효과를 어느 정도 상쇄할 수 있게 된다는 점에서 중국 정부가 인위적인 시장 개입을 통해 위안화 가치 방어에 나설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그간 미국 정부는 중국이 인위적인 시장 개입을 통해 위안화 환율을 절하해왔다고 비판해왔다.

외환 전문가인 젠스 노드빅은 CNBC에 "그들은 질서 있는 평가절하에 완벽하게 동의할 것"이라며 "그들은 (평가절하를) 밀어붙이는 것처럼 보이고 싶어 하지는 않겠지만 그렇게 흘러가도록 용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위안화 가치의 지나친 절하는 급격한 외국 자본의 이탈을 초래해 가뜩이나 '베어마켓'(약세장)에 접어든 중국 자본시장에 큰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에서 중국 정부의 '위안화 무기화'에도 일정한 제약이 따른다는 지적도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