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보스턴 선발 크리스 세일에게 유독 약해

사진=AP연합뉴스

48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하면서 현역 메이저리그 선수 최장 출루기록과 동률을 이룬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선발 라인업에 제외됐다.

추신수의 소속팀인 텍사스 레인저스는 12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리는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 경기를 가졌다.

텍사스는 딜라이노 디실즈(중견수)-엘비스 앤드루스(유격수)-노마 마자라(우익수)-아드리안 벨트레(지명타자)-루그네드 오도어(2루수)-유릭슨 프로파르(3루수)-로빈슨 치리노스(포수)-조이 갈로(좌익수)-라이언 루아(1루수)로 선발 라인업을 짰다.

추신수 대신 디실즈가 리드오프로 출전했고 지명타자 자리는 벨트레가 맡았다.
추신수의 선발 라인업 제외를 두고 현지 언론은 그동안 추신수가 보스턴 선발 좌완 크리스 세일에게 약했던 점을 꼽았다. 추신수는 세일을 상대로 통산 30타석에서 26타수 2안타로 타율은 0.077에 불과했다. 볼넷 3개를 얻어냈지만, 삼진을 무려 12개나 당했다.

또한 세일은 올 시즌 19경기에서 9승 4패에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8번째로 낮은 평균자책점 2.36을 기록 중이며 여기에 더해 추신수의 오른쪽 허벅지 상태가 아직 완전치 않아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된 것으로 보인다.

추신수는 전날 보스턴전에서 볼넷 2개를 얻어내며 연속 출루 행진을 48경기로 늘렸다.

추신수는 2001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앨버트 푸홀스(현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2015년 신시내티 레즈의 조이 보토가 세웠던 현역 메이저리거 최장 경기 연속 출루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연예이슈팀 강경주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