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슈머인사이트 설문 조사 결과
"소비자들에게 충분한 설명 있어야"

자료=컨슈머인사이트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정부와 이동통신사가 5G 상용화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소비자들 체감온도는 현저히 낮은 것으로 파악된다.

12일 이동통신전문 리서치 컨슈머인사이트가 전국 14~64세 휴대폰 사용자 189만132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5G 서비스를 구체적으로 안다'고 답한 사람은 14%에 불과했다. 나머지 86%는 잘 모르거나 처음 들어본다고 답했다.

5G 서비스가 출시되면 적극 이용하겠다는 답은 18%에 그쳤으며 49%는 주변 평가를 보고 이용하겠다고 했고 33%는 현재 LTE도 충분해 비용을 더 내면서까지 이용할 생각은 없다고 답했다.

자료=컨슈머인사이트

SK텔레콤(239,5003,000 +1.27%)이 5G 서비스를 가장 잘 할 것 같은 회사(36%)로 꼽혔다. 그 다음은 KT(27,50050 +0.18%)(27%), LG유플러스(14,750250 +1.72%)(9%) 순이었다.

컨슈머인사이트는 KT가 작년 동기 조사에 비해 6% 포인트 상승했고, SK텔레콤은 5% 포인트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컨슈머인사이트 관계자는 "소비자들은 이동통신 신기술과 속도해 대해 열광하지 않고 있다"며 "왜 5G가 아니면 안되고, 어떤 효과를 얻을 수 있는지 소비자들에게 확신을 주는 것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통신·IT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