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이 SK네트웍스와 손잡고 주유소를 물류 거점으로 바꾼다.

배달 서비스 ‘부릉’ 운영사인 메쉬코리아는 SK네트웍스와 ‘도심물류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최태웅 SK네트웍스 모빌리티 사업부문장(왼쪽)과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이사. 메쉬코리아 제공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SK네트웍스 직영 주유소 내 ‘부릉 스테이션’ 입점 △주유소를 물류 거점으로 활용한 비즈니스 모델 구축 △물류 인프라를 통한 신성장 동력 마련 등을 목표로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SK네트웍스는 물류 거점 구축 외에도 이륜차 배송기사들을 위한 쉼터 제공, 정비 인프라 공유 및 휴대폰 지원 프로그램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협업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양사의 협력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4월 SK네트웍스는 차량관리 브랜드인 ‘스피드메이트’를 통해 부릉 라이더에게 이륜차 정비 기회를 제공했다. 또 배송 현장의 요구를 파악함과 동시에 양사의 인프라를 공유할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논의해왔다.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이사는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서로 협력해나가는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공유 경제 시대에 발맞춰 SK네트웍스와 새로운 도심 복합 물류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