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원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를 받고 있는 이서원의 첫 공판이 오늘(12일) 열린다.

서울동부지방법원 형사9단독의 심리로 12일 오전 11시 20분 이서원의 첫 공판이 진행된다.

이서원은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를 이용해 협박한 혐의(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를 받고 있다.

이서원은 지난 4월 술자리에 동석한 여자 연예인 A씨에게 키스 등 신체 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당했다. 이후 이서원이 계속 신체 접촉을 시도하자, A씨는 남자 친구에게 전화로 도움을 요청했고 이에 화가 난 이서원이 흉기로 A씨를 협박했다.
이서원은 검찰 소환 당시 변호인과 함께 나타났지만,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대응했다. 그러면서 째려보는 듯한 눈빛을 취해 논란에 휘말리기도 했다.

4시간 가량의 조사를 마친 그는 “아까 들어갈 때는 긴장해서 아무 말도 못했었다. 일단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며 “피해자들과 다른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또 ‘피해자에게 직접 사과했느냐’는 질문에 “만나면 안 된다고 해서 못 만났다. 만나게 되면 꼭 사과하겠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