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제공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에서 활약을 예고한 단무지 3인방 김동영-병헌-서벽준의 매력은 어떤 게 있을까?

tvN 새 월화드라마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극본 임수미/연출 최규식/기획 tvN/제작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속 구대영(윤두준 분)의 스무 살 시절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 중 하나는 바로 극 중 친구들과의 왁자지껄한 대학 생활기를 들 수 있다.

2004년 구대영의 기계공학과 동기이자 ‘단무지 3인방’으로 불리는 배병삼(김동영 분)과 김진석(병헌 분), 이성주(서벽준 분)는 실제 또래 같은 재미난 조합으로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킨다. 앞서 하이라이트 영상을 통해 공개된 대영의 집에서 부대끼며 생활하는 네 사람의 좌충우돌 청춘 스토리도 연일 흥미롭다는 평을 얻고 있다.

친구들 사이에선 활발하지만 여자 앞에선 말문이 막혀버리는 수줍은 병삼, 말 많고 유행에 민감한 귀여운 허세남 진석, 커리어 우먼과의 연애로 친구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는 능력자 성주까지 이들의 조합은 누구나의 기억 속에 자리하고 있을법 한 실제 같은 과 동기 친구 무리를 떠올리게 한다.
드라마는 이제 막 고등학교를 졸업, 대학 생활에 적응해나가며 연애와 이성에 관심이 많고 모여 놀기를 좋아하는 딱 현실 새내기들의 에피소드를 재미나게 펼칠 예정이다. 이들 중 실제 가장 맏형인 김동영은 듬직하게 균형을 맞춰주고 막내라인 병헌, 서벽준은 형, 누나들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분위기 메이커 활약을 톡톡히 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 캐릭터들을 맡아 연기할 세 배우의 유쾌한 변신 역시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의 제작진은 "이 친구들이 2018년 현재에서는 어떻게 변했을지, 궁금해하며 지켜보는 재미를 즐기셨으면 좋겠다"고 관전 포인트를 함께 전했다.

이처럼 저마다의 추억을 소환하며 즐거움을 전할 tvN 새 월화드라마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는 서른넷. 슬럼프에 빠진 구대영이 식샤님의 시작을 함께했던 이지우와 재회하면서 스무 살 그 시절의 음식과 추억을 공유하며 상처를 극복하는 이야기로 오는 16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으로 만날 수 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연예이슈팀 강경주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