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로맨스패키지’ 서울 용산 편/사진제공=SBS

‘로맨스패키지’ 서울 용산 편/사진제공=SBS

SBS ‘커플 메이킹 호텔 – 로맨스패키지’(이하 ‘로맨스패키지’) 서울 용산 편에서는 줄어든 인원만큼 더욱 더 밀도있는 러브라인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1일 방송된 ‘로맨스패키지’에서는 새로운 사랑을 찾아온 청춘남녀들이 설레는 첫 만남을 가졌다. 이번부터 10인이 아닌 8인 체제로 전환됐다. 방송 전부터 ‘역대급 비주얼’이라는 말이 과하지 않을 만큼 빼어난 남녀 출연자들의 외모도 시선을 끌었다. 훈남훈녀 8인의 등장과 로맨스 전쟁의 서막이 그려진 이날 방송은 전주 대비 상승한 시청률을 기록했다. (닐슨 수도권 기준)

연우진을 닮은 남자 101호를 시작으로 로맨스가이드들이 “대학 잡지 모델 같다”고 감탄한 상큼발랄 여자 108호까지, 차례로 다음 사람이 등장할 때마다 출연자들 사이에는 견제의 눈빛과 숨길 수 없는 설렘까지 복잡한 분위기가 형성됐다. 마지막으로 108호가 들어오며 8인이 모두 한 자리에 모인 순간은 이날 분당 시청률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이후 이들은 바비큐파티 형식의 첫 저녁식사를 통해 본격적인 탐색전을 가졌다.

첫 등장부터 마치 진행자처럼 모든 출연자들에게 대화를 이끌며 여유가 넘쳤던 104호는 바비큐파티에서도 현장을 진두지휘했다. 하지만 모든 걸 말로만 하고 정작 고기는 거의 굽지 않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로맨스가이드 전현무도 모니터링룸에서 “행동으로 나서세요 104호분. 진두지휘하지 말고 몸이 움직여야 합니다”라고 말했을 정도.

솔선수범 해 고기를 굽는 101호, 105호의 구두굽이 바닥에 낀 상황에서 순발력 있게 굽을 빼준 102호, 대화의 중심이 되어가는 105호를 견제하는 108호, 먼저 105호에게 전화까지 했지만 한마디도 어필하지 못하는 103호와 게임을 좋아하는 106호에 관심을 보이는 102호 등 누구랄 것 없이 각자 모두에게 자신을 어필하거나 공통의 관심사를 찾아내려는 선남선녀들의 신경전이 이어졌다.
식사도중에는 각자가 질문지를 하나씩 뽑아 돌아가며 답변을 하는 ‘당신이 알고 싶다’가 시작됐다. ‘첫 만남부터 키스까지 걸리는 평균시간, 지금까지 중 최악의 연애, 4명의 이성이 물에 빠진다면 누구를 먼저 구할까’ 등 속마음을 알아볼 수 있는 과감한 질문에 출연자들은 솔직한 답변을 내놓았다.

저녁식사 이후 ‘로맨스패키지’의 시그니처 코너인 미니바 선택도 이어졌다. 남자 102호는 106호를 선택했다. 저녁 식사 자리에서도 ‘게임’이라는 공통점을 찾았던 두 사람은 PC방 게임 데이트를 즐긴다거나 매운 음식을 좋아하는 등 다른 취향도 잘 맞는다는 사실을 발견하며 러브라인을 형성했다.

105호는 아무도 방을 찾지 않아 ‘혼술’을 하기 위해 와인과 씨름을 하던 순간 103호가 들어와 누구보다 기뻐했다. 103호의 절묘한 입장에 전현무와 임수향은 “사랑은 타이밍”이라고 감탄했다.

하지만 뒤이어 104호까지 105호의 방을 찾아왔다. 105호를 사이에 둔 103, 104호는 묘한 신경전을 펼쳤다. 104호가 특유의 진행력으로 대화를 주도해나가자 전현무는 “대적할 수가 없다”며 안타까워했다. 이후 105호는 두 남자를 향한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앞서 “진중한 103호를 알아가고 싶다. 104호는 부담스럽다”고 했던 103호는 ‘미니바선택’ 후 “103호는 기대하고 있었다. 104호가 부담스럽다고 느꼈는데 대화하며 괜찮았다. 혼란스러운 상태”라고 고백했다.

방송 말미에는 예고편을 통해 8인의 직업이 공개됐다. ‘로맨스패키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