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영권

'라디오스타'에 축구 대표팀 김영권이 출연해 방송 3사 축구 해설위원 안정환, 이영표, 박지성에게 서운함을 드러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4년 후에 만나요 제발' 특집으로 꾸며져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활약했던 조현우, 김영권, 이용, 이승우 축구 대표팀 선수가 출연했다.

이날 김영권은 방송 3사 해설위원을 만난 후 '나는 저러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그는 "경기 전날 훈련장에 오셔서 인사를 하는데 아는 선수들에게만 악수를 하고 아는 척을 하시더라. 선수들 다 고생하는데"라고 말했다.

이어 "선배들은 손흥민, 기성용, 구자철 선수에게만 아는 척을 했다. 우리도 선배들에게 인사를 하고 싶었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김구라는 이에 "사람 볼 줄 모른다"고 해설위원 세명을 지적했다.

김영권은 또 "밑에 있는 후배들이 봤을 때 소외감을 느낄 수 있다"고 토로했다.

MC들이 "부담을 가질까봐 안 하는 걸 수도 있다"고 다독였다. 이에 김영권은 마음이 풀린 듯 "충분히 이해한다"고 전했다.

김영권은 3사 해설위원중 가장 마음에 드는 사람에 대한 질문에 "안정환 선배님"이라면서 "좋아해서 더 그랬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