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센룽 총리 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메시지 관심

사진=연합뉴스

3박4일 인도 국빈방문을 마치고 전날 싱가포르로 이동한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오전(현지시각) 싱가포르 국빈방문 일정에 돌입한다.

한국 정상이 싱가포르 국빈방문을 하는 건 15년 만으로 첫 일정은 싱가포르 정부의 공식환영식에 참석하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공식환영식 참석 후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을 면담한 뒤 리센룽 총리를 만난다.

싱가포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의 6·12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된 장소다. 이 때문에 문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평화와 관련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정상회담 뒤에는 양국 정부 당국 및 기관 MOU(양해각서) 서명식, 공동 언론발표 등도 예정돼 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정부가 배양한 난초에 외국 정상의 이름을 붙이는 '난초 명명식'에도 참석한다. 한국 대통령이 난초 명명식에 참석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오후에는 한·싱가포르 비즈니스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국빈만찬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인도 방문때와 마찬가지로 싱가포르에서도 한국과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의 경제협력 강화를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싱가포르는 올해 아세안 의장국"이라며 이번 방문을 계기로 신남방정책이 가속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