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올해 들어 첫 열대야가 나타났다.

12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까지 밤사이 서울의 최저 기온은 25.6도를 기록했다.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 1분부터 이튿날 오전 9시까지의 최저 기온이 25도 이상일 때를 일컫는다.

서울에 열대야가 나타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으로, 날짜는 전날인 11일로 기록된다.

서울은 지난해에도 같은 날짜인 7월 11일에 25.0도를 기록해 첫 열대야를 보였다.

서울 외에 밤사이 제주(26.1도), 대전(25.8도), 청주(25.7도), 서귀포(25.7도), 광주(25.1도), 부산(25.1도), 수원(25.0도)에도 열대야가 나타났다.

이날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폭염특보가 발효돼 있다.

낮 최고 기온은 28∼35도로 평년보다 높을 전망이다.

대전과 포항, 대구 등은 한낮 기온이 35도까지 오를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