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서울광장서 '서울퀴어퍼레이드'…5만여 명 참석 예상
서울광장 맞은편 대한문에서는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 개최

해마다 뜨거운 논쟁을 불러일으키는 성(性) 소수자 관련 행사가 오는 14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펼쳐진다.

성 소수자 차별을 반대하는 이들이 퀴어퍼레이드를 벌이는 한편, 교회를 중심으로 한 반(反)동성애 진영은 퀴어퍼레이드 장소 인근에서 맞불 집회를 연다.

12일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오는 14일 오전 11시 서울시청광장에서는 제19회 서울퀴어퍼레이드가 열린다.

2000년 50여 명의 참여로 시작한 서울퀴어퍼레이드는 매해 규모가 커지면서 지난해에는 5만여 명(주최 측 추산)이 참여했다.

지난해 비가 내리는데도 5만여 명이 모인 데다 올해는 강수 예보가 없어 주최 측은 지난해보다 더 많은 인원이 참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행사 장소에서는 100여 개 부스가 운영되고, 다양한 참여형 프로그램도 열린다.

부산·대구·제주 등 지역별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와 함께 미국 대사관 등 10여 개 국가의 대사관 등도 참여한다.

지난해 국가기관으로는 처음으로 참여했던 국가인권위원회가 올해도 부스를 열고,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민주노총, 전교조 여성위원회,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소수자인권위원회 등도 참가 단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퍼레이드에서는 50m 크기의 대형 레인보우 깃발이 등장하고, 퍼레이드 사상 처음으로 모터바이크 부대인 '레인보우 라이더스'가 선두에 선다.
특히, 아시아 국가에서는 처음으로 '암스테르담 레인보우 드레스'가 서울광장에 전시된다.

'암스테르담 레인보우 드레스'는 동성애를 범죄로 간주해 구금 등의 처벌을 하는 전 세계 80개국의 국기로 만든 드레스다.

성 소수자 차별 반대라는 행사 취지와는 별개로 행사에서 벌어지는 노출이나 외설적인 행위를 문제 삼는 목소리도 크다.

지난달 14일에는 행사 개최를 반대하는 국민 청원까지 등장해 '한 달 내 20만 명 참여'라는 공식 답변 기준을 11일 충족했다.

청원인은 해당 글에서 "오는 14일 서울 시청광장에서 퀴어 행사(동성애축제)가 열린다"며 "퀴어라는 이유로 시민의 공간인 광장을 더럽히는 행위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퀴어퍼레이드에 반대하는 집회도 도심 곳곳에서 열린다.

14일 오후 1시 서울광장 바로 앞 대한문 앞에서는 종교단체와 동성애 반대 단체들의 주최로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가 열릴 예정이다.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청계광장과 서울파이낸스센터 앞에서는 개신교 단체인 홀리라이프와 건전신앙수호연대가 탈(脫) 동성애 인권운동 행사를 개최한다.

오후 3시 파이낸스 센터 앞에서 출발해 종로 일대를 돌아오는 행진을 하고 오후 4시에는 탈 동성애자를 위한 문화행사도 연다.

이들은 동성애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이들의 인권을 보호하고, 우리 사회가 그들을 존중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낼 예정이다.

경찰은 퀴어퍼레이드와 반동성애 단체 간 충돌을 우려해 현장에 기동대를 중심으로 인근에 경찰력을 배치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