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회담 열린 상징적 장소…한반도 평화 메시지 주목
비즈니스포럼 기조연설…아세안 의장국서 '신남방정책' 가속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오전(현지시간) 싱가포르 정부의 공식환영식에 참석하는 것으로 싱가포르 국빈방문 일정에 돌입한다.

문 대통령은 3박4일간의 인도 국빈방문을 마치고 전날 오후 싱가포르로 이동했으며, 이번 방문은 한국 정상으로는 15년 만에 이뤄지는 싱가포르 국빈방문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공식환영식 참석 후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을 면담한 뒤 리센룽(李顯龍) 총리를 만나 한·싱가포르 정상회담을 한다.

특히 싱가포르는 한반도 비핵화 논의의 중대 관문이었던 6·12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된 장소였던 만큼, 문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평화와 관련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정상회담 뒤에는 양국 정부 당국 및 기관 MOU(양해각서) 서명식, 공동 언론발표 등도 예정돼 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정부가 배양한 난초에 외국 정상의 이름을 붙이는 '난초 명명식'에도 참석한다.

한국 대통령이 난초 명명식에 참석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오후에는 한·싱가포르 비즈니스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서 국빈만찬에 참석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앞서 인도 방문에서 기업들의 시장진출에 힘을 실은 것과 마찬가지로, 싱가포르에서도 한국과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의 경제협력 강화를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싱가포르는 올해 아세안 의장국"이라며 이번 방문을 계기로 신남방정책이 가속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