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8-2019시즌 일정이 확정됐다.

PGA 투어가 11일(한국시간) 발표한 다음 시즌 일정에 따르면 개막전은 10월 4일부터 나흘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나파에서 열리는 세이프웨이 오픈으로 정해졌다.

지난해 국내에서 처음 열린 PGA 투어 정규 대회인 CJ컵은 올해도 10월 18일부터 제주도 클럽 나인브릿지에서 개최된다.

대회 수는 총 46개가 진행되며 시즌 개막 후 11월 18일에 끝나는 RSM 클래식까지 7개 대회를 치른 뒤 12월 말까지 짧은 휴식기를 가진다.

시즌은 1월 초 재개되는데 메이저 대회 개최 시기가 변경되는 등 올해와는 적지 않은 변화가 생겼다.
이미 예고된 바와 같이 해마다 8월에 4대 메이저 대회 가운데 가장 늦게 개최되던 PGA 챔피언십이 5월 16일로 개최 시기를 변경했다.

이에 따라 2018-2019시즌 4대 메이저 대회는 2019년 4월 11일 개막하는 마스터스를 시작으로 PGA 챔피언십, US오픈(6월 13일 개막), 브리티시오픈(7월 18일 개막) 순으로 이어진다.

또 5월에 열리던 '제5의 메이저 대회'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개최 시기는 3월로 당겨졌다.

4차례 열리던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대회는 3개로 줄었다.

8월 8일 개막하는 노던 트러스트를 시작으로 BMW 챔피언십, 투어 챔피언십으로 8월 25일에 시즌이 끝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