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 /사진=워마드

여성 우월주의 성향의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WOMAD)’가 또 논란을 일으켰다. 이번에는 천주교 미사에 쓰이는 성체에 낙서를 하고 불태운 사진을 의기양양하게 자랑했다.

10일 워마드에는 한 회원이 '예수 XXX 불태웠다'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그는 "부모님이 천주교인이라 강제로 끌려가 성당에서 성체를 받아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성억압하는 종교 다 꺼져라"라면서 "최초의 인간이 여자라고 밝혀진지가 언젠데 아직도 시대 못 따라가고 아담의 갈비뼈에서 여자가 나왔다는 소리를 하냐"고 지적했다.

그는 "천주교는 지금도 여자는 사제도 못하게 하고 낙태죄 폐지 절대 안된다고 여성인권 정책마다 반발하는데 천주교를 존중해 줘야 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또 성체에 낙서를 하고 "밀가루로 만든 건데 예수X놈의 몸이라고 숭배한다"며 "XX떠는 빵"이라고 조롱했다.

이어 성체에 이쑤시개를 꽂고 불을 붙이면서 "열등한 수컷 놈들은 사탄숭배라고 한다"고 비꼬았다.

미디어 종사자를 위한 천주교 용어 자료집에 따르면 성체는 예수님의 몸을 일컫는 천주교 용어로 축성된 빵의 형상을 띤다. 미사 때 성체를 받아 모시는 행위를 하느님과 일치하며 신자 상호 간에도 일치를 이루게 되는 영성체라 한다.

이번 사건을 확인한 네티즌들은 "이럴수록 여성인권과 페미니즘이 쓰레기통에 넣어진다는 것을 모르나", "천주교가 현대사에서 인권과 평등을 해왔던 일을 안다면,, 성체 훼손은 인간이 해선 안되는 짓", "외교도인은 이해되지 않겠으나 천주교에서는 가장 큰 의미있는 것인데 해선 안 될 짓을 했다", "천주교와 전쟁 선포한 것 아닌가" 라고 지적했다. 반면 "진짜 예수님의 몸도 아니고, 예수가 빵으로 환생한 것도 아닌데 뭐 어떠냐"는 식의 반응도 있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