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은 11일 LG생활건강(1,151,00012,000 -1.03%)에 대해 "올 2분기 실적은 컨센서스(예상치 평균)에 부합하는 양호한 실적이 예상된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145만원에서 160만원으로 올려잡았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이 증권사 나은채 연구원은 "2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7% 증가한 2730억원으로 컨센서스 2670억원에 부합할 전망"이라며 "지난해 금한령으로 인한 베이스 효과가 가세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2분기에도 프리미엄 전략이 견인하는 대중국 사업이 실적 차별화 요인"이라며 "특히 '후'와 'SU:M'이 브랜드 로열티가 확고하다"고 설명했다.
명품 화장품 시장 수요 확대와 기저 효과에 힘입어 국내 면세점 매출액은 올해 29% 증가한 1조3300억원, 중국 화장품 매출액은 40% 늘어난 5080억원에 이를 것으로 나 연구원은 전망했다.

또 중국 내에서 'Whoo'는 매장수가 185개에 달해 200개 내외에서 출점은 둔화될 전망이나 여전히 '랑콤', '에스티로더' 등 주요 럭셔리 브랜드 매출의 50%에 미치지 못해 점당 매출 확대와 온라인 고성장이 예상된다고 봤다.

나 연구원은 "'SU:M'은 이제 매장수가 약 70개에 불과해 추가 확대 여지가 충분하다"며 "'오휘', 'VDL', 'Belief'도 중국에서 출시, 프리미엄 라인업이 강화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