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우호조약 체결 57주년 맞아 연회…양형섭 "귀중한 전통 계승발전"

장청강(張承剛) 주북한 중국 대사대리가 '북·중 우호 협조 및 상호원조 조약'(약칭 북중 조약) 체결 기념일인 11일 평양에서 연회를 열고 북중 협력관계 발전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중(북중) 우호, 협조 및 호상(상호) 원조에 관한 조약 체결 57주년에 즈음하여 장승강(장청강) 주조 중화인민공화국 임시 대리대사가 11일 대사관에서 연회를 마련하였다"고 보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장 대사대리는 연설에서 "중조 친선협력 관계를 훌륭히 수호하고 훌륭히 공고히 하며 훌륭히 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 동지를 수반으로 하는 조선노동당의 영도 밑에 조선(북한) 인민이 사회주의 건설 위업 수행에서 보다 크고 새로운 성과들을 끊임없이 이룩하기를 바란다"고도 밝혔다.

그는 북중 조약에 대해 "두 나라 노(老)세대 영도자들께서 남겨주신 귀중한 재부이며 중조 두 당, 두 나라 인민이 장기적인 혁명투쟁과 사회주의 건설 과정에 맺은 깊은 우의의 상징"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연회에는 북측에서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류명선 노동당 국제부 부부장, 리길성 외무성 부상 등이 초청됐다.

양형섭 부위원장은 "조중 친선은 오늘 두 나라 최고 영도자 동지들의 두터운 신뢰와 친분관계, 조중 인민들의 공동의 노력에 의하여 새 시대의 요구에 맞게 더욱 강화 발전되고 있다"면서 "친선의 귀중한 전통을 대를 이어 훌륭히 계승 발전시키는 것은 조선노동당과 정부의 변함없는 입장"이라고 화답했다.

이에 앞서 청진 주재 중국 총영사도 연회를 마련했다고 중앙통신은 덧붙였다.

북중 조약은 김일성 주석과 저우언라이(周恩來) 전 중국 총리가 1961년 7월 11일 베이징에서 체결해 그해 9월 10일 발효시킨 것으로 '전쟁 자동개입' 조항이 핵심이다.

북중 양측은 조약 체결 기념일이 5년, 10년 단위의 이른바 '꺾어지는 해'를 맞을 때면 고위급 상호방문 등을 통해 혈맹관계를 부각해 왔다.

올해는 양국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세 차례 방중으로 전례없는 밀월을 구가하는 가운데 조약 체결 기념일을 맞았지만, '꺾어지는 해'에는 해당하지 않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