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오후 6시께 경남 남해군 창선면 모상개 해수욕장 진입로 근처 도로를 주행하던 1t 관용 트럭이 전복됐다.

이 사고로 트럭을 몰던 창선면사무소 소속 7급 공무원 A(45) 씨가 숨졌다.

또 9급 공무원 B(34)·C(33) 씨가 다쳐 진주에 있는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들은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날 오후 해수욕장에서 환경정화활동을 하고 면사무소로 복귀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해군의 한 관계자는 "트럭이 커브 형태의 좁은 내리막길을 달리다가 타이어가 빠진 뒤 3m 아래 낭떠러지로 추락해 전복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해군은 향후 A 씨 유가족과 협의해 장례절차를 지원할 계획이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