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웹드라마 ‘I와 아이’/사진제공=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웹드라마 ‘I와 아이’/사진제공=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SM C&C 광고사업부문이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캠페인을 위해 웹드라마 ‘I와 아이’를 제작했다.

지난 6일 처음 공개된 ‘I와 아이’는 한 중소기업에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담는다. 결혼, 출산, 육아에 대한 현실적인 고민과 사연을 갖고 있는 2040세대의 현실을 시트콤 형식으로 펼친다. 가수 겸 프로듀서 윤종신을 필두로 조정치, 나르샤, 사강, 박재정, 에디킴 등 미스틱 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들이 등장을 예고했다.

‘I와 아이’는 저출산 종합대책 홍보 캠페인의 일환으로, 그 동안 정책 홍보 캠페인에서는 볼 수 없던 웹드라마 형식이다. TV가 아닌 디지털로, 광고가 아닌 ‘이야기’를 내세워 젊은 세대와 소통하자는 의지를 드러냈다.
앞서 공개된 0회 프롤로그 편에서는 앞으로 등장할 인물들에 대한 미리보기와 함께 다양한 세대들의 고민들이 담겼다. 오는 13일 공개될 ‘초보아빠 조정치’ 편에서는 아이와 함께 시간을 보내고 싶지만 마음처럼 할 수 없는 상황이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I와 아이’는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