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지도 및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 기업 맵퍼스가 스마트폰 앱으로 화물차 전용 내비게이션의 기능을 사용하는 서비스에 나선다고 11일 발표했다.

맵퍼스는 지난 5일부터 스마트폰 내비 앱에서도 화물차 내비 기능의 일부를 사용할 수 있는 베타 서비스(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아틀란’을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은 뒤 ‘나의 차량 정보’에서 화물차를 선택하면 차량 높이·중량 등을 설정할 수 있다. 설정 값에 따라 높이가 낮거나 중량 제한이 있는 시설물을 피한 경로로 길을 안내한다. 높이 제한은 최대 4.2m, 중량 제한은 최고 40t까지 설정이 가능하다.
아틀란 앱을 쓰는 대형차 운전자를 위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오는 22일까지 아틀란 페이스북 페이지에 이벤트 게시물을 공유하거나 댓글로 사용 중인 아틀란 앱의 화물차 모드를 캡처해 올리면 된다. 응모자 중 추첨을 통해 주유상품권 2만원권(20명), 편의점상품권 5000원권(20명) 등을 준다. 당첨자는 오는 25일 아틀란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