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웨이모의 다섯 배 규모
中 산업스파이 체포로 알려져

애플이 임직원 5000여 명을 투입해 자율주행차 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구글의 자율주행 부문인 웨이모 임직원이 1000여 명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자율차에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는 것이다. 애플은 몇 년 전부터 ‘타이탄’이라는 자율주행차 개발 프로젝트를 비밀리에 추진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애플의 자율주행차 기술을 빼내 중국 자동차 업체로 이직하려던 중국계 직원을 체포해 기소한 자료에서 이 같은 애플의 기술개발 현황이 드러났다.

기소된 직원은 2015년 12월 애플에 입사해 타이탄 프로젝트에서 하드웨어 개발 엔지니어로 일해왔다. 그는 최근 회사에 중국 샤오펑모터스에 입사할 예정이라고 밝혔고, 애플 보안팀의 감사 결과 자율주행 관련 데이터베이스(DB)에 접근해 자료를 다운로드하는 등 25쪽 분량의 영업기밀을 훔친 것으로 파악됐다. FBI는 지난 7일 중국으로 출국하려던 그를 새너제이공항에서 붙잡았다.
FBI가 캘리포니아 북부법원에 낸 수사 자료에 따르면 애플 직원 13만5000여 명 중 자율주행차 DB에 접근할 수 있는 직원은 3.7%인 5000여 명으로 나타났다. 이 중 2700여 명은 타이탄 프로젝트의 비밀 DB까지 볼 수 있는 핵심 인력으로 분류됐다. 2014년께 시작된 것으로 알려진 애플의 타이탄 프로젝트는 그동안 비밀에 부쳐졌다. 외부에선 1000명 이상의 엔지니어가 투입되는 것으로 추정해왔다.

애플이 이 프로젝트를 처음 시인한 건 작년 6월 팀 쿡 최고경영자(CEO)가 블룸버그TV 인터뷰에서 “자율주행 기술은 인공지능(AI) 프로젝트의 어머니”라며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히면서다. 쿡 CEO는 “아이폰처럼 애플 로고가 새겨진 자동차가 아니라 자율주행 시스템에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애플은 처음엔 독자적인 ‘애플 카’를 개발할 계획이었지만, 지금은 폭스바겐 등과 연계해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애플은 2016년 중국의 차량공유 회사인 디디추싱에 10억달러를 투자하기도 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