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국가관광전략회의

여수·목포·통영·강릉 등
지역특화 관광콘텐츠 확충
명품숲·해양레저도 활성화

문체부·해수부 업무협약

경남 산청, 통영 등은 웰니스 관광, 부산은 마리나 관광 중심지로 키운다. 비무장지대를 평화 관광지로 육성하고 해양레저 관광 활성화도 추진한다.

정부는 11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차 국가관광전략회의’를 열고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 민선 7기 지방자치단체가 출범한 뒤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기획재정부 등 9개 중앙부처와 243개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장을 영상회의로 연결해 ‘지역 주도 관광정책’을 강조하고, 강원도와 전남 여수의 관광 활성화 사례를 공유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관광으로 크는 지역, 매력 있는 한국 관광’이라는 비전 아래 △국제적인 지역관광 거점 조성 △매력적인 지역특화 관광콘텐츠 확충 △지역관광 역량 강화 및 서비스 품질 향상 △지역관광 일자리 창출을 통한 경제 활성화 등 네 가지 추진과제를 내놨다.

이를 위해 교통, 콘텐츠가 집적된 여수 목포 통영 강릉 등을 관광 전략 거점도시로 육성하기로 했다. 또 산청과 통영을 웰니스 관광 클러스터·국제회의 복합지구로 지정하고 부산에 동아시아 거점 마리나 클러스터를 구축하는 등 고부가가치 산업과 지역 관광자원을 연계해 지역관광 수익성을 높이기로 했다.
해양레저 관광도 활성화된다. 섬·바다·갯벌 등 다양한 잠재력을 지닌 해양관광자원을 활용해 내·외국인 관광객이 즐겨 찾는 관광섬을 육성하기로 했다. 서남해안권을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해 주요 도시의 공공기능을 연계하는 스마트시티형 관광레저도시로 조성하고 ‘남해안 관광루트’도 조성할 계획이다.

이 밖에 국가중요농업유산을 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 한편 ‘명품숲 50선’을 발굴하고 농촌·숲·산림을 활용한 생태·휴양·체험 관광지를 개발하기로 했다.

국가전략회의에 앞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서울청사 별관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해양 관광 발전을 위해 양 부처가 상호협력하기로 했다.

최병일 여행·레저전문기자 skyc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