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새 앨범 ‘더 컬러 오브 신루트’로 돌아온 밴드 신현희와김루트의 멤버 김루트(왼쪽)와 신현희. / 사진제공=문화인

새 앨범 ‘더 컬러 오브 신루트’로 돌아온 밴드 신현희와김루트의 멤버 김루트(왼쪽)와 신현희. / 사진제공=문화인

“우리는 지금까지 우리의 색을 하얗다고 표현했어요. 어떤 음악 스타일이든 기가 막히게 우리만의 느낌으로 표현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거든요. 이번 앨범 또한 다채롭게 채웠습니다.”

밴드 신현희와김루트의 멤버 신현희가 11일 자신있게 말했다.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웨스트브릿지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The Color of SEENROOT'(더 컬러 오브 신루트)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다. 신현희와김루트는 2016년 6월 발매한 첫 정규 앨범 ‘신루트의 이상한 나라’ 이후 약 2년 만에 새 앨범을 선보였다.

타이틀곡은 ‘PARADISE'(이하 ‘파라다이스’). 신현희는 ‘파라다이스’에 대해 “요즘에는 집에서 바캉스에 떠나온 듯한 느낌을 즐길 수 있는 ‘집캉스’ 혹은 ‘홈캉스’가 유행”이라며 “‘집이든 어디든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 있으면 그곳이 파라다이스’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말했다.

그의 말처럼 ‘파라다이스’는 ‘어디든 가자 재밌을 거야’ 등 현실에서 도피해보자는 내용의 가사를 경쾌하게 전달하는 곡이다. 김루트는 “시간, 금전 여유가 없어 휴가를 못 떠나는 사람들이 들으면 좋다. 집에서 ‘파라다이스’를 들으면서 눈을 감고 과일이나 칵테일을 먹으면 그곳이 천국일 것”이라고 했다.

앨범에는 ‘파라다이스’를 포함해 ‘알콩달콩”바람(I wish)”난 짜장 넌 짬뽕”나쁜여자 프로젝트’ 등 5곡이 수록됐다.

신현희는 ‘더 컬러 오브 신루트’를 한마디로 “다채로운 매력의 앨범”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수록곡들이 밝고 명랑하고 다채롭다. 신현희와김루트만의 무지개처럼 다양한 색깔을 담았으니 어느 한 곡 빠짐없이 행복하게 들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새 앨범에 실린 ‘파라다이스”알콩달콩”오빠야’를 연이어 부르는 신현희와 김루트. / 사진제공=문화인

새 앨범에 실린 ‘파라다이스”알콩달콩”오빠야’를 연이어 부르는 신현희와 김루트. / 사진제공=문화인

차트를 역주행한 히트곡 ‘오빠야’에서 ‘오빠’를 향한 마음을 그들만의 색으로 기똥차게 표현했던 신현희와김루트인 만큼 이번 앨범에도 이들의 재기발랄함이 가득하다. ‘알콩달콩’은 짝사랑을 시작할 때 드는 이중적 감정을 사랑스럽게 표현했다. 신현희는 “짝사랑을 하려 할 때 설렘과 동시에 실패할 수도 있다는 불안함이 든다. 그 마음을 귀엽게 담았다”고 설명했다.

‘알콩달콩’은 신현희가 타이틀곡을 제외하고 ‘바람’과 함께 애착을 갖고 있는 곡이기도 하다. 신현희는 “‘알콩달콩’과 ‘바람’은 제 옷을 입은 듯한 곡이다. 특히 ‘바람’은 자전적인 색채가 강하다”고 밝혔다. 그는 “누구나 가슴 속에 응어리를 갖고 있지 않나. ‘바람’도 신현희와김루트의 응어리를 풀어낸 곡이라 애착이 간다”고 덧붙였다.

김루트도 신현희와 마찬가지로 ‘알콩달콩’과 ‘바람’에 애착이 간다고 한다. 그는 특히 “‘바람’은 일본 발라드 느낌이 나고 신현희의 다른 음색을 들을 수 있는 오묘한 곡이다. 제 감성과도 어울려서 추천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루트는 이어 “우리를 통해서 힘이 필요한 사람들은 힘을 냈으면 하고, 행복한 사람들은 더 행복했으면 한다. 듣는 사람들의 마음에 보탬이 되는 음악을 평생하고 싶다”고 했다.

6년 전 대구에서 올라와 김루트와 함께 음악을 시작한 신현희는 “아무리 힘든 일을 겪어도 서울에 온 것을 후회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음악하는것이 즐겁고 행복했다. 음악이 아니면 다른 것을 뭐하고 살지도 생각 안 해봤다. 앞으로도 재밌고 솔직하게 음악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더 컬러 오브 신루트’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들을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