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카스탠 하현우가 YB 윤도현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고백했다.

1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tvN 새 예능 '이타카로 가는 길'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윤도현, 하현우, 이홍기, 소유, 김준현, 민철기 PD가 참석했다.

이날 하현우는 윤도현 섭외의 일등공신인 사실을 밝혔다. 그는 "사실 처음부터 윤도현 형님이 출연하지 않으면 나도 할 자신이 없었다"고 말했다.

하현우는 "이 여행은 스스로 굉장히 험난하고, 두려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때문에 혼자 해결하지 못하는 부분, 나약한 면, 좋지 않은 모습을 누군가에게 보여줘야 했다. 그런 제 모습까지 툭 터놓고 보여줄 수 있는 사람이 윤도현이다"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그는 "제 까탈스럽고 부족한 면을 다 느끼면서도 '어른'이라 그런지 아무렇지 않게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줬다"면서 "앞으로도 음악을 하면서 이런 결핍되고 비어있는 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생각을 한다면 음악적으로 인간적으로 윤도현이라는 큰 선물을 받았다고 생각된다"고 강조했다.


tvN '이타카로 가는 길'은 오직 SNS에 업로드한 노래 영상 조회 수만으로 얻은 경비로 터키에서 그리스 이타카섬까지 가는 여정을 담는 프로그램이다. '복면가왕', '수상한 가수'의 민철기 PD가 연출을 맡고, 대한민국 록을 대표하는 두 남자 윤도현과 하현우와 가수 이홍기, 소유, 개그맨 김준현이 일자별로 합류한다.

오는 15일 저녁 6시 10분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