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아이스크림에서 3㎝ 애벌레 나와"
식약청은 "딱정벌레 유충"
하겐다즈 "애벌레라고 단정할 수 없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게시물 갈무리

딸기맛 하겐다즈 아이스크림에서 길이 3㎝의 애벌레가 나왔다는 온라인 커뮤니티 지적에 대해 하겐다즈가 11일 공식 사과했다.

하겐다즈 브랜드를 운영하는 제너럴밀스는 "하겐다즈 '스트로베리 파인트 내 이물질 발견을 고객을 통해 인지했다"며 "이를 매우 심각한 사안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9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하겐다즈 아이스크림에서 애벌레가 나왔습니다’라는 글이 게시됐다. 글 작성자는 “지난 6월 12일 하겐다즈 아이스크림을 먹던 도중 바삭 소리가 나서 뱉으니 애벌레가 나왔다”며 “하겐다즈와 통화했지만 응대가 미흡했고 식약청에 검사를 요청했다”고 공개했다.

또 “식약청이 프랑스 제조공장을 검사한 결과 딱정벌레 유충으로 확인됐고 하겐다즈 본사도 이를 인정하고 확인서를 작성했다”며 “하겐다즈에서 상품권 20만원을 주려 하기에 거절했다. 공개 사과문을 올리지 않으면 커뮤니티에 사건을 알리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아이스크림에서 애벌레가 나온 사건에 대해 하겐다즈 측은 소비자에게 사과하면서도 이를 인정하진 않는다는 입장이다. 회사 측은 “애벌레가 나왔다는 점을 회사 차원에서 인정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100% 확인이란 불가능하기 때문으로, 이번 일로 불편을 겪은 점에 대해 사과한다는 의미"라고 부연했다.

하겐다즈는 "딸기 원료에서 나온 유충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면서도 "자연 그대로의 딸기 원료를 사용하는 것을 지향하는 가운데, 유럽의 환경 보호 관련 제도를 엄격하게 지키고 있다. 해충 퇴치를 위한 방제 작업을 실시하고 있고, 엄격한 검열·세척 과정을 거친다”고 해명했다.

하겐다즈 측은 "이번 건은 매우 이례적인 상황으로 식품 안전에 관한 사안은 아니다"라며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딸기 공급처와 제조 공장의 검열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