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제공

SBS 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에 출연하는 나라가 제작보고회에서 자신감을 드러냈다.

11일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드라마에서 아름다운 겉모습과는 달리 언제든지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욕망의 화신으로 변하는 '주은'역을 맡은 나라는 "제가 맡은 주은이라는 캐릭터는 이제 막 신입 아나운서를 벗어난 인물이다. 일에 대한 열정이 많은 인물이어서 나랑도 닮은 점이 많다. 굉장히 매력적인 캐릭터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바로 전 작품에서 마냥 해맑고 순수하고 어린 아이같은 역할을 했었다. 그렇기 때문에 변화를 하고 싶었고 다른 역할에 도전하고 싶었다. 주은은 직업이 아나운서고 또 전문적이다보니 제가 준비해야 할 게 많았다. 그 자체로 충분한 도전이 됐다. 감독님과 작가님이 많이 도와주셔서 해낼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드라마 촬영을 하면서 전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는 "선배님들보다 촬영이 많지 않았는데 현장에 가면 워낙 긴장을 많이 한다. 제가 맡은 주은이라는 캐릭터를 제대로 연기하기 위해 실제 현역 아나운서들한테 좀 배웠다. 가족들이 그 모습을 보더니 드라마 준비하는 게 아니라 아나운서 준비를 하는 것 아니냐고 놀렸던 게 기억에 많이 남는다"라고 덧붙였다.

다른 법정 드라마와의 차별성에 대해서는 "제 기억으로는 법정물 중에서 1인 2역이 나오는 법정드라마는 처음인 것 같다. 그런 설정이 굉장히 매력적으로 느껴졌고 또 선배님들의 훌륭한 연기가 시청자분들께 감동을 줄 수 있을 거라고 확신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SBS 새 수목 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영화 '7급 공무원', '해적', 드라마 '추노', '더 패키지' 등을 집필한 천성일 작가와 '장옥정, 사랑에 살다', '가면'을 연출한 부성철 감독이 함께한 작품으로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 성장기이다. '훈남정음' 후속으로 7월 25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SBS 제공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연예이슈팀 강경주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