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제공

SBS 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에 출연하는 박병은이 제작보고회에서 자신감을 드러냈다.

11일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극중 법무법인 오대양의 상속자이자 주인공인 수호(윤시윤 분)와 사법연수원 동기로 출연하는 배우 박병은은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오상철 역을 맡았다.

박병은은 "오상철이라는 캐릭터를 맡은 배우 박병은이다. 오상철은 아버지에 대한 컴플렉스가 심하고 또 자기 자신이 살아남기 위해 욕망을 붙태우는 아픔을 가진 캐릭터다. 그렇기때문에 복합적인 인물로 표현하려고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자신이 맡은 배력에 대해 설명했다.
이 작품을 선택한 배경에 대해서는 "배우들은 늘 그런 말을 한다. 대본이 움직인다고. 나도 그랬다. 대본을 읽었을 때 내 캐릭터에 큰 연민을 느꼈다. 작가님이 연기할 때 제게 두 세가지 주문을 하셨다. 그 주문대로 연기를 하다가 만난 오상철이라는 캐릭터는 마냥 악역은 아니었다. 이 악역 안에도 정의가 있고 자기의 일에 프로페셔널이 있더라. 정말 폭주기관차같은 모습을 가지고 있는 캐릭터이기때문에 큰 매력을 느꼈다"고 말했다.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에 대해서는 "윤시윤이랑 연기할 때 늘 기억에 남는다. 1인 2역을 연기하는 윤시윤은 캐릭터가 바뀔 때마다 마치 다른 사람으로 변하는 것 같다. 수호를 연기하는 윤시윤이랑 강호를 연기하는 윤시윤을 보는 게 늘 기억에 남고 즐겁다. 정말 좋은 배우다"라고 털어놨다.

다른 법정물과의 차별성에 대해서는 "요즘 법정물이 많이 나온 게 사실이다. 하지만 저희 드라마는 법정에 있는 사건사고들이 주가 아니다. 여기에 나오는 사람의 이야기가 주를 이룬다. 서로 사랑하고, 충돌하고, 연민하는 것들이 중심이기때문에 인물들 간의 관계와 과거, 아픔에 주목하시면 더 재밌게 보실 수 있을 것 같다. 수많은 법정 드라마에 염증을 느끼셨다면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그 염증에 소염제 같은 드라마가 될 것이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SBS 새 수목 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영화 '7급 공무원', '해적', 드라마 '추노', '더 패키지' 등을 집필한 천성일 작가와 '장옥정, 사랑에 살다', '가면'을 연출한 부성철 감독이 함께한 작품으로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 성장기이다. '훈남정음' 후속으로 7월 25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SBS 제공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연예이슈팀 강경주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