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제공

SBS 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에 출연하는 배우 윤시윤이 제작보고회에서 자신감을 드러냈다.

11일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드라마에서 판사로 거듭난 전과 5범 한강호와 사라진 컴퓨터판사 한수호를 연기하는 윤시윤은 "예전부터 법정물을 하고 싶었다. 법정물이나 의학물은 배우들의 연기력을 시험하는 무대라고 생각해서 사실 겁도 났다. 그런데 이번 작품은 기존의 법정물과는 조금 달랐다. 그래서 고민없이 이 작품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어떤 방법으로 연기를 해도 감독님과 작가님이 어떻게 방향성을 가지고 가느냐에 따라 나의 캐릭터가 많이 바뀐다고 생각한다. 감독님을 온전히 믿고 연기에 집중했다"고 전했다.
연기를 하면서 털어놓은 어려움에 대해서는 "이 역할을 하면서 카타르시스를 느낀다. 전작인 대군은 정적인 역할이었는데 이번 역할은 정말 활동적인 캐릭터다. 그래서 너무 힘들다. 대사보다 더 더 힘든 건 제스쳐라든지 캐릭터의 몸동작이라든지, 강호라는 캐릭터를 통해서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끝없이 보여드려야 하기 때문에 쉽지 않다. 하지만 대본이 너무 친절하고 너무 디테일해서 그대로 이 역할에 몰입하다보니 어느새 캐릭터와 내가 하나가 돼 있더라"라고 고백했다.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는 "촬영할 때 늘 액션신을 걱정한다. 근데 너무 걱정이 앞섰는지 이번에 연기할 때 실수로 상대 배우를 진짜로 때려 버렸다. 너무 미안했다. 상대 배우의 다음 장면이 멍든 분장을 하고 나오는 장면이었는데 그게 분장인지 진짜로 멍든 건지 헷갈렸다. 정말 수도 없이 사과했다. 너무 미안하고 또 너무 고맙다. 제 역할에 몰입할 수 있도록 도와준 상대배우에게 정말 고맙다"고 전했다.

윤시윤은 드라마 '대군' 이후 긴 휴식기 없이 '친애하는 판사님께'를 통해 빠른 복귀를 선택했다. 또한 성실하고 친근한 매력의 '국민 훈남' 대신, 전과5범 밑바닥 인생이라는 파격변신까지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친애하는 판사님께' 집필을 맡은 천성일 작가는 앞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윤시윤은 천성이 착한 친구다. 그래서 전과 5범인 한강호 캐릭터와 어울릴까 고민도 했었다. 그러나 기우였다. 윤시윤 배우와 작품, 캐릭터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누구보다 큰 열정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음을 느꼈다. 이제 배우 윤시윤이 연기하면 한강호마저도 귀엽고 친근하게 다가올 것 같아서 더 기대된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SBS 새 수목 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영화 '7급 공무원', '해적', 드라마 '추노', '더 패키지' 등을 집필한 천성일 작가와 '장옥정, 사랑에 살다', '가면'을 연출한 부성철 감독이 함께한 작품으로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 성장기이다. '훈남정음' 후속으로 7월 25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SBS 제공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