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언더웨어 전문기업 엠코르셋이 공모가가 밴드 상단인 1만1500원으로 확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엠코르셋은 기관투자자 대상으로 지난 5~6일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전체 공모 물량의 80%(201만4800주) 모집에 총 924곳의 기관투자자가 참여했다. 766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에 신주 발행 기준 총 240억원 자금이 유입될 예정이다.

엠코르셋은 확보한 자금을 신규 브랜드 확장을 위한 상표권 및 브랜드 인수 자금, 물류센터 이전 등에 활용될 계획이다.
엠코르셋은 현재 원더브라, 플레이텍스, 크로커다일 이너웨어 등 10개 이상의 주요 브랜드를 운영 중이다. 중국과 동남아로 해외 시장을 넓히기 위한 전략적으로 나서고 있다. 중국 언더웨어 시장에서도 온라인 중심의 마케팅 활동을 추진해 온 국내 시장 경험을 살리고 있다. 중국 언더웨어 시장은 지난해 기준 510억 달러 규모다.

문영우 엠코르셋 대표는 "자체 디자인 개발로 유행을 선도하면서도 한국인과 아시아인의 체형에 맞는 제품을 선보여 소비자의 지속적인 지지를 얻고 있다"며 "상품 기획력과 R&D역량, 브랜드 파워, 전략적 사업 확대를 통해 지난 14년 간 성장해 왔던 것처럼 꾸준히 발전하는 엠코르셋이 되겠다"고 밝혔다.

엠코르셋의 일반투자자 청약은 전체 공모 물량의 20%인 50만3700주로 오는 12일부터 13일까지 양일 간 진행된다. 같은 달 23일 상장 예정이며 주관사는 대신증권(12,200150 -1.21%)이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