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캠프서 일한 경공모 회원…2016년 금품거래 의혹 조사
당시 검찰, 무혐의 처분 내려…노 의원 "금품 받은 적 없다"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의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드루킹 일당의 자금을 추적하며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측과의 금품거래 의혹도 진위를 살펴보고 있다.

10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특검팀은 2016년 총선 당시 노 원내대표 캠프에서 자원봉사자로 일하며 노 원내대표 부인의 운전을 맡은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 '베이직' 장모(57)씨를 최근 불러 당시 그가 노 원내대표 측에 금품을 건넨 것은 아닌지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날 경공모 회계를 총괄한 '파로스' 김모(49)씨도 재소환해 그가 장씨에게 경공모 자금을 전달하거나 전달한 돈을 돌려받지 않았는지 등을 추궁했다.

앞서 2016년 검찰은 드루킹이 노 대표 측에 5천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제공하려 했다는 의혹을 수사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당시 검찰은 경공모가 노 원내대표 측에 금품 전달 계획을 세우고 경공모 계좌에서 거액의 현금이 출금됐지만 실제로 노 대표 측에 돈이 전달되지는 않았다고 판단했다.

다만, 경찰은 이번 댓글조작 수사 과정에서 당시 파로스 명의 계좌로부터 경공모 계좌로 4천여만원이 송금된 사실을 새롭게 파악하고 이 뭉칫돈이 노 대표 측에 건네졌다가 다시 경공모로 반환된 것은 아닌지 의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수사기록을 넘겨받은 특검은 이 같은 현금 흐름이 사실관계에 부합하는지 등을 규명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노 원내대표는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적이 없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