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3일 6시간 부분 파업 예정

/연합뉴스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7년 연속 파업을 벌이기로 했다. 현대차가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 부진에 시달리고, 미국발(發) 관세 폭탄 우려까지 커지는 상황에서 노조가 임금 인상만 고집하며 과도한 투쟁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현대차 노조는 10일 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12일과 13일 이틀간 부분 파업을 벌이기로 했다. 12일엔 1조 2시간, 2조 4시간을 합쳐 총 6시간 부분 파업을 한다. 13일엔 1·2조 모두 6시간씩 총 12시간 파업을 벌인다. 현대차 노조는 13일 부분 파업과 동시에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상경 투쟁까지 할 계획이다. 14일부터 특근도 거부하기로 했다.

현대차 노조는 지난 2일 올해 임금 협상과 관련한 파업 찬반투표를 해서 가결했다. 이후 사측과 추가적인 임금 협상 교섭을 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노조는 올해 기본급을 지난해보다 11만6276원(5.3%·호봉 승급분 제외) 올리고 연간 순이익의 30%를 성과급으로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사측은 경영 실적을 고려할 때 노조 요구를 수용하기 어렵다고 호소하고 있다.
현대차 노조는 1987년 출범 이후 1994년과 2009~2011년 등 네 차례를 제외하고는 매년 파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경영난이 가중되는 가운데 미국의 관세 폭탄 위협까지 커지는 상황에서 노조가 또 파업을 선택해 안타깝다”며 “완성차업계의 파업은 영세한 부품업체의 수익성 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미국에 30만6935대를 수출했다. 미국이 수입 자동차에 20~25%의 고율 관세를 물리면 현대차는 미국 수출을 사실상 접어야 한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