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영상] ‘식샤3’ 윤두준 “세 번째 시즌 영광...개인적으로 시즌3 가장 재밌다”

배우 윤두준이 '식샤를 합시다' 세 번째 시즌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새 월화드라마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윤두준, 백진희, 이주우, 안우연, 김동영, 병헌, 서벽준, 최규식PD가 참석했다.
이날 윤두준은 세 번째 시즌에 함께하게 된 소감에 대해 "세 번째 시즌인데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감회도 새롭다. 1,2, 3 통틀어 가장 많은 기자분들과 함께하는 거 같다. 촬영하면서 개인적으로 시즌3가 가장 재밌는 거 같다. 기대도 된다. 구대영은 2004년으로 가서 음식 애호가가 된 재밌는 스토리를 보여드릴 예정이니 많은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식샤3'는 서른 넷 슬럼프에 빠진 구대영(윤두준)이 식샤님의 시작을 함께했던 이지우(백진희)와 재회하며 스무 살 그 시절의 음식과 추억을 공유하고 상처를 극복하는 이야기를 담아낸다. 그동안 식샤님 구대영의 일상을 그려내며 공감 스토리를 만들어냈던 제작진의 세 번째 '식샤' 시리즈다. 오는 1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예정.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