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로드뷰

서울 서초구 우면동 ‘서초힐스’는 뛰어난 녹지 공간을 갖춘 단지다. 단지 뒤편에 우면산이 있고 앞으로는 양재천이 흐른다. 우면동·양재동 주변에 삼성전자, LG전자 등 대기업이 모여 있어 직주근접성이 높다.

2012년 12월 준공한 이 단지는 12개 동, 1082가구로 이뤄졌다. 전용면적은 59㎡~84㎡로 중대형 위주다.

직주근접성이 높아 젊은 직장인에게 수요가 높은 편이다. 주변에 KT, LG전자, 삼성전자, 현대·기아차 등 대기업과 중소기업 부설 연구소 300여 곳이 모여있다. 서울시와 서초구는 이 일대 369만㎡를 ‘양재R&CD 특구’로 지정할 계획이다. 중소기업 연구 역량을 키울 기반시설을 조성한다는 내용이다. ‘R&CD’는 연구개발(R&D)에 기업 간 핵심 기술 융합(Connection)을 도입한 개념이다.
교통도 편하다. 강남역·역삼역 등 강남 주요 업무 지구도 버스로 15분 안에 닿는다. 강남순환도시고속도로, 경부고속도로, 양재대로 등 진입이 쉬워 주요 도심으로 이동하기 편하다. 지하철 4호선 선바위역과 신분당선 양재시민의숲역은 차로 10분 거리에 있다.

단지 내에는 우설초와 병설유치원이 들어서 있다. 우면초, 영동중 등도 멀지 않은 편이다. 편의시설로는 하나로마트가 단지 앞에 있고 이마트 양재점, 코스트코 양재점, 양재동화훼공판장 등이 가깝다. 우면산, 양재천을 비롯해 양재시민의숲, 문화예술공원 등 녹지공간도 풍부하다.

지난 5월 기준 올 최고가를 줄줄이 찍었다. 서울시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 단지 전용 74㎡(25층)는 지난달 9억2400만원에 손바뀜했다. 올해 신고가다. 전용 84㎡(14층)도 같은 달 9억7700만원에 거래되며 최고가를 찍었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