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용량에 합리적 가격 인기
이마트와 창고형 할인점 트레이더스는 12일부터 대용량 에어프라이어를 동시에 판매한다고 10일 발표했다.

트레이더스는 기존에 판매하던 ‘더 에어플레이어 플러스’를 업그레이드한 ‘뉴(New) 더 에어프라이어 플러스’(5.2L, 8만4800원·사진)를 출시한다. 1차 물량은 1만 대 규모다. 트레이더스가 지난해 7월 처음 선보인 대용량 에어프라이어는 합리적인 가격과 대용량이라는 장점으로 입소문이 퍼져 3만6000대가 판매됐다.

이마트가 선보이는 제품은 신세계TV쇼핑에서 인기를 끈 ‘일렉트로맨 대용량 에어프라이어’(5.5L, 8만9900원)다. 이 제품 역시 1차 물량으로 1만 대를 마련했다.
이마트가 에어프라이어 시장에 공을 들이는 이유는 에어프라이어가 1인 가구부터 3~4인 가구까지 만족시키는 필수 소형 가전으로 자리잡았다는 판단에서다. 업계에 따르면 에어프라이어는 지난해 국내에서 8만 대가 팔렸고, 올해는 30만 대 판매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마트 관계자는 “대형 가전에서 스타일러와 건조기가 새로운 필수 가전으로 자리잡았다면 중소형 생활가전에서는 에어프라이어가 그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재광 기자 ah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