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오전 서울 청계 광장에서 열린 '친환경 편의점 그린 세븐(Green 7)' 캠페인에서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왼쪽부터), 세븐일레븐 모델인 가수 토니안,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일회용 무지컵을 화분으로 재활용한 기능성 식물을 나눠주고 있다./김범준기자bjk07@hankyung.com

bjk0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