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영, '최소타·최다 언더파' 우승 앞세워 세계랭킹 6계단 끌어 올려

사진=한경닷컴 DB

‘빨간바지’ 김세영(25)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최다 언더파 및 최소타를 치며 거머쥔 우승을 바탕으로 세계랭킹을 대폭 끌어올렸다.

9일 미국 위스콘신주 오나이다에서 끝난 LPGA투어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에서 통산 7승째를 차지한 김세영은 이후 발표된 세계랭킹에서 지난주보다 6계단 오른 20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이 대회에서 나흘간 31언더파 257타를 쳐 LPGA 투어 최저타 및 최소타 신기록을 세웠다.

박인비(30)와 박성현(25)이 1, 2위를 유지했다. 유소연(28)이 4위, 김인경(30)이 7위, 최혜진(19)이 9위에 올랐다. 세계랭킹 상위 10명 중 5자리를 한국 선수가 차지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